코로나19 이후 성인의 절반가량 신체활동 줄었다
코로나19 이후 성인의 절반가량 신체활동 줄었다
  • 소장섭 기자
  • 승인 2022.06.2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별론 30대의 신체활동 감소율이 최고...고소득자·고학력자의 신체활동 감소율이 더 높아

【베이비뉴스 소장섭 기자】

코로나19 유행 이후 국내 성인의 절반 정도가 신체활동을 줄인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30대의 신체활동 감소율이 높았다.

2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서울시립대 도시보건대학원 박상신 교수팀이 2020년 질병관리청의 지역사회건강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녀 20만4873명(남 9만 4575명, 여 11만 29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발생 이후 신체활동 정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상황에 따른 신체활동 감소 관련 요인)는 대한보건협회가 발행하는 학술지 ‘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실렸다.

박 교수팀은 연구 대상자에게 “코로나-19 유행 후 걷기·운동 등 신체활동(실내외 포함)이 코로나-19 유행 전과 비교했을 때 어떤 변화가 있나?”를 물은 뒤, ‘줄었다’고 응답한 비율(신체활동 감소율)을 구했다.

우리나라 만 19세 이상 성인의 절반 가까운 46.2%가 코로나19 이전보다 신체활동을 줄일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론 61.5%가 신체활동이 ‘줄었다’고 답변한 30대가 가장 높은 신체활동 감소율을 기록했다. 신체활동 감소율은 40대 55.2%, 50대 45.4%, 60대 이상 36.9% 등 나이가 많을수록 적었다.

성별론 남성(42.7%)보다 여성(49.2%)의 신체활동 감소율이 높았다.

도시민·아파트 거주자·기혼자·고소득자·사무직 노동자·고학력자의 코로나19 팬데믹 후 신체활동 감소율이 더 높았다. 월 가구소득은 500만 원 미만인 고소득층의 신체활동 감소율은 52.1%로, 200만 원 미만인 저소득층(38.5%)보다 높게 나타났다.

직업별론 사무직 종사자의 신체활동 감소율(55.1%)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코로나19 발생 이전엔 도시민·아파트 거주자·기혼자·사무직 노동자의 평상시 신체활동 참여가 많았지만, 코로나19 상황에선 오히려 정반대의 양상을 보인 것이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신체활동이 줄어든 것은 “감염 예방을 위해 외출을 삼가고 활동을 제한했기 때문으로 여겨진다”며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 두기 때문에 스포츠 시설·피트니스 센터 등이 문을 닫은 데 따른 결과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78 경찰공제회자람빌딩 B1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2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