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의원 "초등학교 만 5세 입학은 윤석열 정권의 독단적인 불통 정책"
서영교 의원 "초등학교 만 5세 입학은 윤석열 정권의 독단적인 불통 정책"
  • 소장섭 기자
  • 승인 2022.08.0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교 입학연도를 만 6세에서 만 5세로 낮추는 학제 개편안 철회 촉구 성명

【베이비뉴스 소장섭 기자】

초등학교 만 5세 입학은 윤석열 정권의 독단적인 불통 정책이다'라는 제하의 성명을 내어 윤석열 정부의 교육정책을 비판한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베이비뉴스
초등학교 만 5세 입학은 윤석열 정권의 독단적인 불통 정책이다'라는 제하의 성명을 내어 윤석열 정부의 교육정책을 비판한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베이비뉴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서울 중랑구갑) 국회의원이 1일 "윤석열 정부의 개념없고 독단적인 불통 정책이 이제는 초등학생까지 손을 뻗쳤다"면서 "‘교육은 백년지대계’라는 문구가 무색할 정도로 속전속결 학제개편이다. 이제는 어디서 또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시스템을 뒤흔들어 국민들을 경악케 할 것인지 두렵기까지 하다"고 밝혔다.

이날 서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명의로 '초등학교 만 5세 입학은 윤석열 정권의 독단적인 불통 정책이다'라는 제하의 성명을 내어 초등학교 입학연도를 만 6세에서 만 5세로 낮추는 학제 개편안을 교육부가 전격 발표한 것에 대해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서 의원은 "지금도 초등학교에 1년 일찍 입학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추이를 보면 2009년 9707명이었던 조기입학은 2021년에는 537명으로 감소했다. 그만큼 영·유아시기의 1년은 그 차이가 매우 크고 중요하며, 일찍 학교에 가는 것이 아이가 정상적으로 성장하는데 있어 오히려 방해가 될 수 있다는 학부모님들의 판단에서 나온 결과"라며 "OECD회원국 통계를 보더라도, 2019년도 기준으로 OECD 38개 회원국 중, 한국을 포함한 26개국(68.4%)의 초등학교 입학 연령이 만 6세다. 핀란드·에스토니아 등 8개국은 만 7세이고, 만 6세 미만은 영국·호주·아일랜드 등 4개국에 불과하다. 우리나라의 초등학교 입학 연령이 다른 국가들에 비해 특별히 늦지 않다. 그런데 갑자기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낮추려는 발상은 어디서 나온 것인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서 의원은 "교육부는 영유아 단계부터 국가의 책임을 확대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유치원 과정이 의무교육이 아니지만, 한국의 3~5세 유아교육·보육기관 취학률은 93%로, OECD 평균 83%보다 높다"면서 "유아교육·보육기관 취학률이 높은 만큼 영·유아 교육과정을 강화하고 국가차원의 지원이 이뤄지는 것이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 의원은 '초등학교 입학연도를 1년 앞당기게 되면 직업을 갖는 시기가 1년 단축된다'는 교육부의 주장에 대해 "경제활동 인구를 늘리기 위해 발달 과정상 아직 더 성장해야 할 우리 아이들을 괴롭힐 수는 없다"면서 "1년 단축으로 입시경쟁과 사교육 시기가 앞당겨지고, 연령별 발달과정에 맞지 않는 교육 환경에 적응하지 못한 아이들이 속출할 것이며 이는 생애 전반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서 의원은 또한 "무엇보다 이런 중요한 문제를 학부모와 교사를 비롯한 전문가들과 충분한 논의나 검토없이 군사작전식으로 발표한 것이 큰 문제"라면서 "이번 정부가 아무리 무능과 불통의 정권이라고 하지만 70년 넘게 운영된 학제를 조급하게 바꾸면서 우리의 미래인 아이들을 볼모로 삼은 것은 참을 수 없다"고 분노했다.

끝으로 서 의원은 "윤석열 정부는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1년 낮추는 학제개편 방안을 즉각 철회하라"면서 "학부모와 교사, 전문가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어야 한다. 독단적이고 막무가내식 불통 정책은 민생을 망칠 것이고, 국민들은 윤석열 정권에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78 경찰공제회자람빌딩 B1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2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