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재발 폭증... 이탄희 의원, '아동학대 재발방지법' 대표 발의
아동학대 재발 폭증... 이탄희 의원, '아동학대 재발방지법' 대표 발의
  • 소장섭 기자
  • 승인 2022.08.12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아동 재학대 막으려면 원가정 복귀 아동도 돌봄위탁 필요”

【베이비뉴스 소장섭 기자】

학대 피해를 당한 아동의 재학대를 막기 위한 대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베이비뉴스
학대 피해를 당한 아동의 재학대를 막기 위한 대책 마련이 절실한 상황이다. ⓒ베이비뉴스

학대 피해를 당한 아동의 재학대를 막기 위한 '아동학대 재발 방지법'이 추진된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이탄희 더불어민주당(경기 용인정) 국회의원은 11일 아동학대 피해 아동의 분리·보호조치 범위를 확대하는 ‘아동학대처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에 따르면 아동학대 재발 방지와 피해 아동을 보호를 위해 가해자로부터의 분리, 접근 금지, 전문기관으로의 위탁 등 다양한 행태의 보호조치(피해아동 보호명령)가 가능하다.
 
하지만 아동학대 피해 아동과 학대가 발생한 원 가정과의 분리가 여의치 않은 경우에는 보호조치를 할 수 없어 원 가정의 재학대 발생 여부를 제대로 파악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실제로 재학대 가해자의 94.5%가 부모로 나타나는 상황에서 2019년 인천에서는 원 가정으로 돌아간 피해 아동이 계부로부터 폭력 등의 재학대로 복귀 한 달도 되지 않아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아동학대 재학대 수도 계속해서 늘고 있다. 2016년 1591건이던 재학대 건수는 2020년 3671건으로 4년 만에 2.3배 늘었으며, 같은 기간 재학대 피해 아동 수도 2.1배 증가했다.
 
2016년 하루 평균 아동학대 재학대 피해 아동이 약 4명이었다면, 2020년은 무려 8명의 아동이 재학대에 시달린 것이다.
 
더 큰 문제는 전체 아동학대 비중에서 재학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빠르게 늘고 있다는 점이다. 2016년 8.5%였던 아동학대 재학대 비율은 2020년 11.9%로 늘며 71%의 증가 폭을 보였다.

이탄희 더불어민주당(경기 용인정) 국회의원. ⓒ이탄희의원실
이탄희 더불어민주당(경기 용인정) 국회의원. ⓒ이탄희의원실

이번 개정안은 피해 아동과 원 가정 분리가 어려울 때, 어린이집과 지역아동센터 등의 돌봄서비스 기관에서 피해아동의 돌봄위탁을 가능토록 하는 방안이 담겼다.
 
돌봄위탁 제도가 도입되면 아동이 원 가정에서 돌봄 서비스 기관으로 매일 등원하게 되므로, 재학대 발생 여부를 직접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개정안이 통과될 시, 아동학대 재발 방지효과도 전보다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이 의원의 판단이다.
 
이미 윤석열 대통령도 후보 시절 아동학대 예방 체계 구축 공약을 통해 이번 개정안과 내용을 같이하는 공약을 발표하며 아동학대 재학대 방지에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아울러 올해 2월 법무부도 보도자료를 통해 돌봄위탁 제도 추진을 약속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국회에서 논의만 이뤄진다면 비교적 빠르게 법안 처리가 가능할 것”이라며 ”어른들의 노력이 하루 미뤄질 때마다, 하루 8명의 아동학대 피해 아동이 또다시 학대 지옥으로 내몰리고 있다. 아동학대 범죄 재발 방지를 위해 기존 법 제도가 담지 못한 부분까지 고려한 다양한 형태의 보호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78 경찰공제회자람빌딩 B1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2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