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앤락, 온 가족 한끼 식사 간편하게 책임질 ‘바로한끼’ 시리즈 출시
락앤락, 온 가족 한끼 식사 간편하게 책임질 ‘바로한끼’ 시리즈 출시
  • 윤정원 기자
  • 승인 2020.06.22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분씩 소분해 보관 후, 간편하게 한끼 식사 챙기는 밥 전용 내열유리용기 선보여

【베이비뉴스 윤정원 기자】

밥을 간편하게 챙기는 밥 전용 유리용기, ‘바로한끼’ 시리즈를 출시한 락앤락. ⓒ락앤락
밥을 간편하게 챙기는 밥 전용 유리용기, ‘바로한끼’ 시리즈를 출시한 락앤락. ⓒ락앤락

밥을 간편하게 챙기는 밥 전용 유리용기, ‘바로한끼’ 시리즈를 출시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락앤락(대표 김성훈)이 식사의 기본이 되는 밥을 간편하게 챙기는 밥 전용 유리용기, ‘바로한끼’ 시리즈를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락앤락 ‘바로한끼’는 1인분씩 소분해 보관 후, 필요할 때마다 간단히 데워 한끼 식사를 준비할 수 있는 제품이다. ‘갓 지은 밥 용기’와 ‘첫 이유식 용기’ 2가지라인업으로 구성돼, 아기를 위한 이유식부터 가족이 먹을 든든한 밥까지 온 가족의 밥상을 책임지기에 제격이다.

락앤락 ‘바로한끼’는 밥 전용 용기인 만큼, 상차림 준비까지 세심히 고려했다. 먼저 ‘갓 지은 밥 용기’는 밥 그릇을 대신해 사용할 수 있도록 심플하고 깔끔한 원형 디자인으로 만들었다. 전자레인지에 데운 후 그릇에 옮겨 담을 필요 없이 뚜껑만 열어 그대로 식탁 위에 올리면 된다. ‘첫 이유식 용기’ 역시 용기 그대로 그릇으로 활용할 수 있고, 표면에 용량과 개월 수에 따라 눈금이 있어, 적정량을 쉽게 계량하고 아이에게 먹인 양을 체크할 수 있다. 이유식 용기는 원형과 정사각 2가지 디자인으로 선보였다.

더불어 소비자들의 소소한 불편사항을 반영해 편의성을 한층 높인 점도 돋보인다. ‘바로한끼’에는 ‘안심 캡 손잡이’가 적용돼 조리 후 뜨거워진 용기도 안전하게 잡을 수 있다. 실리콘 재질의 뚜껑이 내열유리 몸체를 덮도록 디자인 해 손에 직접 전달되는 뜨거운 열기로 막아주는 것. 별도의 집게나 장갑을 사용하는 번거로움을 덜어줘 간편하다.

1인분씩 소분해 담기에 용량도 넉넉하다. 밥 용기는 기존 대비 10% 커진 355ml와 450ml 2가지 용량으로 밥을 꾹 눌러 담지 않아도 돼 밥알의 탱글한 식감을 살려 보관할 수 있다. 이유식 용기는 아이의 성장에 맞춰 완료기 이후까지도 사용할 수 있는 230ml 용량으로, 별도 용기 구입 없이 한 용기로 오래 사용할 수 있다.  

‘바로한끼’는 영하 20도에서부터 400도까지 견디는 프리미엄 내열유리 소재로 만들어져 전자레인지와 오븐, 에어프라이어는 물론 열탕소독과 중탕 조리도 가능하다. 뚜껑 위에는 수분을 조절해주는 ‘스팀홀’이 있어, 내부에서 발생되는 증기는 배출하고 음식 자체의 수분은 지켜줘 밥의 촉촉한 식감을 살려준다.

락앤락 개발1팀 이미영 팀장은 “코로나19로 집밥이 중요해진 시기에 언제든 간편하게 가족을 위한 한끼 식사를 챙길 수 있도록 새로워진 밥 전용 용기를 선보이게 됐다”며 “한층 업그레이드된 기능을 갖춘 ‘바로한끼’로 아기 이유식부터 온 가족이 먹을 든든한 밥까지 안심하고 챙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락앤락은 ‘바로한끼’ 출시를 기념한 다양한 프로모션도 마련했다. 오는 28일까지 공식 온라인 쇼핑몰 락앤락몰과 락앤락 스토어팜에서 ‘바로한끼’를 포함해 3만원 이상 구매 시, 베베쿡 실온 이유식을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또한 락앤락 인스타그램과 써포터즈 사이트에서는 ‘바로한끼’ 이유식 용기를 주제로 한 소비자 댓글 이벤트를 진행한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0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