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열 명 중 한 명 ‘주거빈곤’… 혐오도 커진다
아동 열 명 중 한 명 ‘주거빈곤’… 혐오도 커진다
  • 최규화 기자
  • 승인 2020.07.0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뉴스] 우리 사회가 아동 주거권을 고민해야 하는 이유

【베이비뉴스 최규화 기자】

대한민국 아동 열 명 중 한 명은 ‘주거빈곤’ 상태에 놓여 있습니다. 우리 사회가 이 아이들의 주거권을 고민해야 할 이유는 무엇일까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서울아동옹호센터의 차용기 소장·이선영 옹호사업팀장에게 물었습니다. 6월 18일 진행한 베이비뉴스 인터뷰의 한 토막을 카드뉴스로 전해드립니다.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1
아동 열 명 중 한 명 ‘주거빈곤’… 혐오도 커진다

2
대한민국 아동 열 명 중 한 명은 ‘주거빈곤’ 상태입니다. 우리 사회가 이 아이들의 주거권을 고민해야 할 이유는 무엇일까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서울아동옹호센터의 차용기 소장·이선영 팀장에게 물었습니다.

3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서 주거상향 아동 150여 명을 조사했어요. 그랬더니 주거상향 이후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고, 끼니를 챙겨먹는 횟수도 늘어나고, 가족 간의 갈등도 줄어들었습니다.”(이선영)

4
“열악한 주거환경에 있을 때는 그것조차 되지 않았다는 말이죠. 주거빈곤 문제가 아동의 생존까지 위협하고 있다는 것. 기본적인 삶의 수준을 보장해주지 못하는 집에서 아이들이 살고 있습니다.”(이선영)

5
“서울에는 주거빈곤 가구가 밀집해 있는 곳이 적지 않은데, 그곳에선 ‘몇 단지 아이들하고는 놀지 말라’는 얘기들이 있어요. 집으로 인해서 성인들이 겪는 불평등을 아동까지 앞당겨 겪고 있습니다.”(차용기)

6
“주거상향 기회를 드렸을 때 ‘거기 LH라고 쓰여 있냐’고 묻는 부모님들이 종종 계세요. 쓰여 있으면 가고 싶지 않다고…. 아이들 사이에 혐오가 커지고 불평등이 강화되고 있다는 게 제일 걱정입니다.”(이선영)

7
“주거빈곤 아동의 사회적 도움닫기를 국가가 확실하게 도와준다면, 당당한 사회의 일원으로서 소속감을 크게 느낄 수 있어요. 빈곤이 대물림 되는 시대. 아동기는 한 사람의 일생에 큰 영향을 줍니다.”(차용기)

8
“‘그건 네 문제야’라고 맡겨버리지 말아야죠. 주거는 모든 권리의 시작입니다. 아이들이 휴식과 사랑 안에서 커나가도록 국가가 나서서 챙겨준다면, 사회적 투자라는 관점에서 봐도 괜찮을 겁니다.”(차용기)

9
“모두 우리와 같이 살아갈 아이들입니다. ‘빌거’니 ‘휴거’니 하는 차별적인 말을 하는 아이들도 지금 건강한 성장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니에요. 그런 문제를 알면서도 덮어놓는 사회가 과연 괜찮을까요?”(이선영)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0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