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도시락과 포장 회·초밥 위생 안전할까?
편의점 도시락과 포장 회·초밥 위생 안전할까?
  • 전아름 기자
  • 승인 2021.01.13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 "미생물 관련 안전성 조사 결과 기준 적합…'양호'"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코로나19로 언택트(비대면) 문화가 확산되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외식을 줄이고 간편식·포장음식 등을 집에서 먹는 사례가 늘어남에 따라 편의점 도시락 및 포장 판매되는 생선 회·초밥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많다. 하지만, 과연 안전한 것인지 의구심을 표하는 소비자들이 적지 않은 실정이었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이 편의점 도시락과 포장판매되는 생선 회·초밥에 대해 위해 미생물 등과 관련한 안전성 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사대상 제품 모두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이 편의점 도시락과 대형마트 및 백화점에서 파는 포장 회와 초밥의 미생물 등 안전성 조사를 실시한 결과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베이비뉴스
한국소비자원이 편의점 도시락과 대형마트 및 백화점에서 파는 포장 회와 초밥의 미생물 등 안전성 조사를 실시한 결과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베이비뉴스

조사는 편의점 상위 5개사(CU·GS25·세븐일레븐·이마트24·미니스톱) 판매 도시락 각 5개 총 25개 제품, 대형마트(롯데마트·이마트·코스트코홀세일·하나로클럽마트·홈플러스) 및 백화점(갤러리아·롯데·신세계·현대·NC) 각 5개사의 생선 회 10개, 생선초밥 10개 총 20개 제품을 대상으로 했다. 

시험 결과, 조사대상 편의점 도시락과 포장판매되는 생선 회·초밥 전 제품에서 위해 미생물 및 항균제가 검출되지 않거나 관련 기준 이내의 수준으로 검출됐다.

편의점 도시락 25개 제품 중 2개 제품에서 대장균이 10CFU/g 검출되고, 2개 제품에서는 바실러스 세레우스가 10CFU/g 수준으로 검출됐으나 모두 기준이내였다. 또한 생선(광어)초밥 10개 제품 중 3개 제품에서도 바실러스 세레우스가 10~50CFU/g 수준으로 검출됐으나 모두 기준에 적합했다.

CFU(Colony Forming Unit, 집락형성단위)는 독자적으로 번식 가능한 세포 군락이 형성된 수를 의미하며, 대장균은 바실러스 세레우스 1,000CFU/g를 기준으로 한다. 

◇ 생선 회·초밥 위해사례는 꾸준히 접수, 편의점 도시락은 나트륨 저감 필요

한편, 2018년 1월부터 2020년 9월까지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회·초밥 관련 위해 사례는 총 3048건으로 매년 꾸준히 접수되고 있다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위해사례로는 소화기계통 장기손상 및 구토·설사·복통·오심 등 신체내부 장기손상이 2225건(73.0%)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구토·설사·어지러움을 동반한 기타손상 13.6%(415건), 두드러기 등 피부 및 피하조직 손상 8.1%(246건) 등의 순이었다.

또, 편의점 도시락 25개 제품의 평균 내용량은 398g(325~459g), 평균 열량은 716kcal 수준이었고 영양성분은 탄수화물 100g(35.8%), 단백질 27g(49.9%), 지방 24g(43.6%)으로 일반적인 한 끼 식사로 섭취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그러나 편의점 도시락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1361mg(456~2433mg)으로 일일권장섭취량 2000mg의 68.1% 수준이었고, 1개 제품(2433mg)은 도시락 한 끼 섭취만으로 권장섭취량을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도시락 관련업체에게 나트륨 함량을 줄이도록 개선할 것을 권고했고, 소비자들에게는 표시 정보 등을 확인하고 편의점 도시락을 구매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생선 회·초밥과 관련해서는 소비자들에게 가급적 신선한 제품을 구입해 즉시 섭취하고, 즉시 섭취가 어려울 경우 신속하게 냉장보관(5℃ 이하)해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것을 강조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1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