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돌봄 매칭 플랫폼 ‘자란다’, 업계 최초 누적 투자 100억 원 달성
교육∙돌봄 매칭 플랫폼 ‘자란다’, 업계 최초 누적 투자 100억 원 달성
  • 전아름 기자
  • 승인 2021.02.23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투자파트너스, 대교 등으로부터 70억 원 규모 시리즈 A 브릿지 투자 유치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자란다, 업계 최초 누적 투자 100억 원 달성. ⓒ자란다
자란다, 업계 최초 누적 투자 100억 원 달성. ⓒ자란다

유아동 교육∙돌봄 매칭 플랫폼 ‘자란다(대표 장서정)’가 한국투자파트너스, KDB산업은행 등으로부터 70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브릿지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자란다의 누적 투자액은 111억 원으로, 업계 최초로 100억 원을 돌파했다.

이번 투자는 한국투자파트너스의 주도 하에 KDB산업은행, 대교, 대교인베스트먼트 등이 참여했다. 국내 최대 규모 벤처캐피탈 한국투자파트너스와 교육업계 1위 기업 대교의 동시 투자는 유아동 교육 시장을 혁신할 에듀테크 플랫폼으로서의 자란다의 가치와 사업모델을 인정한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2017년 교사 매칭 서비스를 시작한 자란다는 누적 25만 건의 교육, 돌봄 관련 자연어 데이터를 텍스트 마이닝(Text Mining)해, 조건에 맞는 교사, 교육 프로그램을 자동 추천한다. 자란다 고객 중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이용하는 ‘정기방문’ 고객 비율이 80%에 달할 정도로 완성도 높은 추천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단순 돌봄 외에 영어, 수학, 미술, 과학 등 체험 및 학습을 함께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추천 받는 고객 비율(63%)이 높은 것이 자란다의 특징이다. 코로나19 등으로 급변하는 교육 환경의 새로운 솔루션으로 떠오른 자란다는 1월 매출 기준 전년 대비 약 3.5배의 성장세를 기록하며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자란다는 유아동의 학습성, 관심사 등이 분석 가능한 업계 유일의 머신러닝 기반 알고리즘을 고도화 하면서, 교육 프로그램, 교재, 완구 등 양질의 키즈 콘텐츠를 한 데 모아 큐레이션 하는 서비스로 비즈니스 모델을 확장 중이다.

투자를 리드한 정화목 한국투자파트너스 이사는 "자란다는 보육의 공백을 채우는 서비스에서 나아가, 유아동의 성장 및 학습 데이터를 기반으로 교육프로그램, 교사 등의 추천 정확도를 향상시켜 왔다"며, "플랫폼의 높은 이용자 충성도와 데이터에 기반한 에듀테크 시너지를 통해, 가파른 성장 구간에 진입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장서정 자란다 대표는 “유아동 교육 및 육아 시장은 출산율 감소에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입소문, 커뮤니티 등에 의지하던 교육, 육아 관련 다양한 솔루션과 정보를 자란다에서 가장 먼저, 맞춤형으로 찾을 수 있는 국민 키즈 플랫폼으로 거듭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1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