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를 피할 수만 있으면 과연 안전한 집일까?
코로나19를 피할 수만 있으면 과연 안전한 집일까?
  • 기고=김연희
  • 승인 2021.08.02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다운 집으로] 18.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남가정위탁지원센터 김연희 대리

코로나19 재난 상황 속에서 집의 의미와 중요성이 커지는 현재, 아이들의 주거권 보장을 위한 관심이 더욱 높아져야 할 것입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베이비뉴스는 아이들과 학부모, 전문가들과 함께 아이들의 행복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집다운 집으로’ 연속 특별기고를 마련했습니다. 매주 월요일 아동의 권리 관점에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글을 전해드립니다. - 편집자 말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지원을 통해 만든 공부방에서 책을 읽는 아동 형제의 모습.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지원을 통해 만든 공부방에서 책을 읽는 아동 형제의 모습.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집 밖은 위험해, 집이 제일 안전해! 그러니 나가지 말고 집에서 놀아야 해.”

코로나19 확진자가 1000명을 훌쩍 넘은 지도 20일이 지났다. 정부는 뉴스와 신문 등 언론매체를 통해 외출 자제를 요청하고,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며 위험 상황임을 경고하고 있다. 아이들과 상담할 때 집에서 놀라고 자주 말하곤 하는데, 아이들은 선생님의 이야기가 무슨 뜻인지 알고 있지만 그럼에도 “우리 집도 안전하지 않아요”라고 이야기를 하는 친구들이 있다. 코로나19를 피할 수만 있으면 과연 안전한 집이라고 할 수 있는지 아이의 이야기에 잠시 고민하게 되었다.

지난밤 내렸던 폭우에 비가 새는 집, 낡고 오래된 벽지에 곰팡이로 가득한 집, 뜨거운 여름날 바람 하나 통하지 않는 찜통 같은 집, 쥐와 벌레로 잠 못 이루는 집, 다섯 식구가 좁은 방 한 칸에서 몸을 접어가며 잠드는 집, 책상 놓을 공부방이 없어 이불 위 엎드려 숙제를 해야 하는 집, 그리고 코로나19 보다 무서운 학대와 가정폭력이 공존하는 집……. 만약 우리 아이가 이런 집에 살고 있다면 과연 우리 아이는 안전하다고 할 수 있을까?

할머니, 할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는 민철·민수·민재(가명) 형제는 책 읽는 것을 좋아하는 아이들이다. 하지만 유일하게 하나 있는 책상을 차지하기 위해 매일 전쟁을 치른다. 할머니는 책상 세 개와 공부방을 만들어주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지만, 지난해 폭우로 인해 비가 새면서 빈방은 곰팡이로 가득한 창고가 되었다. 이에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서는 비가 새던 방의 지붕과 벽지, 장판 등을 바꿔 아이들의 공부방을 만들어주었다. 공부방이 생긴 아이들은 학교를 마치고 집에 오면 가방도 풀기 전에 공부방의 문부터 열어본다. 혹시나 학교를 다녀온 사이 공부방이 사라졌을까 걱정하면서 말이다.

할머니와 단둘이 사는 아영(가명)이는 작년에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수업을 하며 집에서만 시간을 보냈다. 학교를 가지 않고 집에 있어서 좋다는 친구도 있지만, 아영이는 하루빨리 학교에 가기를 희망했다. 동네에 또래 친구 한 명 없는 아이에게 집이란 공간은 심심한 곳이었고, 화장실마저 오래되고 밖에 있어 불편하고 무서운 곳이었다. 이런 아영이에게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서는 집에서만큼은 안전하고 편안하게 있을 수 있도록 집 안에 화장실을 만들어주고, 아동이 친구들을 데리고 와서 함께 놀 수 있는 자신만의 방도 만들어주었다. 집보다 학교가 편하고 좋았던 아동은 “선생님, 우리 집이 새집이 되었어요! 화장실도 혼자 갈 수 있고, 오늘은 친구에게 제 방도 구경시켜줬어요”라고 이야기하며 집이 제일 좋다고 한다.

일과 공부, 놀이, 외식, 문화생활 등 모든 것이 집에서 이루어져야 하는 요즘, ‘집’이란 공간은 우리에게 큰 의미로 다가왔다. 특히 그 공간에서 가장 오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아이들에겐 더더욱 중요하다. 그렇다면 한 번쯤은 ‘아이들에게 적절한 집인가, 아동 친화적인 공간인가, 중요한 주거에 대한 문제를 결정할 때 아이들의 이야기를 듣고 있는가’에 대한 관점으로 되돌아봐야 하지 않을까?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경남지역본부·경남아동옹호센터·경남가정위탁지원센터에서는 아동이 생각하는 ‘안전한 집’이 무엇인지, 아동이 생각하는 중요한 주거기준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경남지역 아동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우리는 면적과 방의 개수, 화장실의 유무 등으로 국한되어 있던 최저주거기준을 넘어, 아동의 입장에서 아동들이 생각하는 안전한 집의 기준에 대해 관심을 기울이고자 한다. 아이들의 삶에서 감동적이고,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다줄 수 있는 ‘집의 변화’에 대해 사회가 함께 관심을 두어야 할 때이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1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