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통증·다리저림 등 허리디스크와 유사한 척추전방전위증이란?
허리통증·다리저림 등 허리디스크와 유사한 척추전방전위증이란?
  • 전아름 기자
  • 승인 2021.10.08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정보] 40대 이후 척추건강 유의하세요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대부분의 허리 통증이 생길 경우 허리디스크, 척추관협착증 등을 먼저 떠올리게 된다. 하지만 허리통증이나 다리저림 등 유사한 증상이 나타나는 척추전방전위증의 가능성도 배제해서는 안 된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운동이나 사고로 인한 외상이 원인이 될 수 있지만 주된 원인은 노화다. 일반적으로 노화가 급격히 진행되는 시기는 40대로 이 시기에 척추와 관절 주변 인대가 신축성을 잃어서 척추 불안정성이 증가되기 쉬운 만큼 척추전방전위증에 대한 위험이 높아지게 된다.

도움말=에이스병원 박철웅 원장. ⓒ에이스병원
도움말=에이스병원 박철웅 원장. ⓒ에이스병원

특히 여성의 경우 남성에 비해 근육량이 적고 특히 50~60대 여성은 폐경기를 지나며 여성호르몬이 감소하면서 더욱 취약할 수 있다. 어느 부분에서나 발생할 수 있으나 특히 발생하는 곳은 제4-5요추, 제5요추, 제1천추 부위로 단순한 허리 통증인 줄 알고 참다가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다.

허리를 반듯하게 펴고 손으로 척추뼈를 만져보았을 때 툭 튀어나온 곳이 있는데 그 부분을 눌렀을 때 아프면 척추전방전위증일 가능성이 높다.

대표적인 증상은 허리 통증이다. 누웠다 일어날 때, 허리를 숙이거나 뒤로 젖힐 때 허리 통증이 심하고 오래 서 있으면 허리, 엉치뼈 부근, 무릎 아래 등에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허리 통증은 보행 시 더 심해지기 때문에 척추전방전위증이 있는 경우 많이 걷기가 어렵다. 허리보다 골반 부위 통증을 호소하는 분들이 많고 걸음걸이가 자연스럽지 않으며 뒤뚱뒤뚱 ‘오리걸음’처럼 걷는 경우가 많다.

진단은 기본적으로 엑스레이를 통해서 뼈가 얼마나 미끄러졌는지 진단하게 된다. 뼈의 어긋난 정도가 경미하고 증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 약물과 물리치료 등 척추병원에서 보존적인 치료를 시행하고 보조기를 착용하거나 평소 증상을 유발하는 활동을 피하는 것만으로도 통증을 개선할 수 있다.

통증이 심한 경우는 MRI를 통해 정확히 진단한 후 꼬리뼈에 2mm 정도의 가는 관을 척추신경을 둘러싼 경막 바깥쪽으로 삽입해 염증 부위를 직접 보면서 치료하는 신경감압성형술로 치료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효과도 좋은 편이다.

박철웅 안산 에이스병원 원장은 “척추전방전위증의 증상 완화와 예방을 위해서는 바른 자세를 유지하시는 것이 중요하다. 부득이하게 오랫동안 같은 자세로 앉아 있어야 한다면 틈틈이 휴식시간을 갖고 스트레칭을 해줘야 한다. 등받이가 있는 의자를 사용하는 경우 앉을 때 엉덩이를 의자 끝까지 넣어야 하며 살짝 기대는 정도가 가장 좋다”고 전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78 경찰공제회자람빌딩 B1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1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