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는 회사에서 내 생각 몇 번이나 해?"
"아빠는 회사에서 내 생각 몇 번이나 해?"
  • 칼럼니스트 오윤희
  • 승인 2021.01.12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방지기 엄마의 그림책 이야기] 아빠와 아이가 함께 읽으면 좋을 그림책 3선

코로나19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진 요즘, 퇴근 후에나 얼굴을 볼 수 있었던 아빠와의 시간도 많아졌다. 그 어느 때보다 아빠가 함께하는 소중한 추억을 아이와 만들고 싶다면 ‘그림책’으로 함께 해보자. 아빠가 아이에게, 아이가 아빠에게 서로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 둘만의 소중한 겨울날을 만들어 줄 그림책 세 권을 소개한다.

◇ 아빠는 쉬는 날 집에서 뭐 하고 놀까?

「아빠 쉬는 날」표지. ⓒ북극곰
「아빠 쉬는 날」표지. ⓒ북극곰

어릴 적 추억을 떠올리면, 대한민국 아빠라면 누구나 그렇겠지만, 유독 나의 아빠는 늘 바빴다. 대체 아빠는 언제 쉬지? 아빠는 누구랑 놀지? 아빠는 대체 뭐 하고 놀지? 궁금증이 들 정도로 아빠의 일상은 24시간 초시계처럼 돌아갔다.

코로나19로 요즘 멀리 떠나기는 어렵지만, ‘아빠 쉬는 날’에 내 생각도 하는지 궁금하다면, 「아빠 쉬는 날」(차야다 글과 그림, 북극곰, 2019년)을 함께 읽어보자. 이 책은 ‘네이버 그라폴리오X서울와우북페스티벌 제4회 상상만발 책그림전 당선작’이다. 아빠는 집에서 쉬는 날이지만, 아이는 학교에 가는 유쾌한 일상을 그렸다.

쉬는 날 아빠는 몇 시에 일어나는지, 내가 없어서 심심하지 않을지, 내 방을 몰래 들어가 보는 건 아닌지, 내 생각은 하고 있는지 아빠에게 궁금한 게 너무 많은 아이의 속마음을 들여다 볼 수 있다. 얼른 집에 가서 아빠랑 놀고 싶은데 시간은 내 맘대로 가지 않고, 비까지 오는 날. 과연 아빠와 아이는 어떠한 하루를 보냈을까?

나는 개인적으로 「아빠 쉬는 날」을 읽으면서 옛 추억이 생각났다. 학교 정문에서 나를 기다리던 아빠. 평범한 하루였지만, 함께 집으로 돌아가던 길이 마냥 길고 행복했던 시간. 그 추억만으로도 가슴이 벅 차는 순간. 이것이 바로 행복이 아닐까?

아빠는 과연 내 생각을 하며 쉬고 있을까? 아이는 너무너무 궁금해서 하교를 서두른다. ‘아빠 바라기’가 따로 없는 아이의 순수한 마음과 아이를 생각하는 아빠의 든든한 모습을 담은 그림책을 읽는다면, 이보다 더 좋은 쉼이 있을까? 아이와 함께 하는 평범한 하루에서 찾는 ‘행복’을 찾고 싶다면, 이 책을 펼쳐 보자.

◇ 아빠는 하루에 내 생각을 몇 번이나 할까?

「아빠는 회사에서 내 생각해?」 표지. ⓒ길벗어린이
「아빠는 회사에서 내 생각해?」 표지. ⓒ길벗어린이

대한민국 워킹대디들은 참 바쁘다. 이른 아침 출근해서 밤늦게 퇴근할 때까지 열심히 일하고 들어오면, 잠자는 아이의 얼굴만 바라보기 일쑤. 아이의 하루는 어땠는지, 조금 더 일찍 퇴근해 아이와 놀아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가득한 하루하루다.

아이도 마찬가지다. 아빠가 오늘 하루는 어떻게 보냈는지, 회사에서 내 생각은 했는지 너무 궁금하고, 아빠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은데 졸려서 눈이 감길 즈음 아빠가 집으로 들어온다. 아이에게 아빠의 하루를 소개하고 싶다면, 「아빠는 회사에서 내 생각해?」(김영진 글과 그림, 길벗어린이, 2015년)을 읽어보자.

“아빠, 오늘 언제 와? 어제도 나 아빠 엄청 기다렸단 말이야.”

“그린아 미안해. 아빠도 우리 그린이 생각은 엄청 했는데….”

“몇 번? 난 아빠 생각 백 번, 아니 만 번도 넘게 했어.”

“정말? 그럼 오늘은 아빠도 세어 봐야겠다. 그린이 생각 몇 번 하는지. 그리고 오늘은 꼭 일찍 올게. 약속!” -본문 중에서

이 책은 왼쪽 페이지에는 아빠, 오른쪽 페이지에는 그린이의 하루를 소개하고 있다. 늘 바쁘고 늦게 퇴근하는 아빠가 그린이를 생각하며 하루하루 열심히 일하는 모습, 그린이도 아빠를 생각하며 유치원에서 잘 지내고 있는 하루는 우리들의 하루와 다르지 않다. 대한민국 아빠들이 고단한 일상에서 웃음을 잃지 않는 이유는 바로 ‘아이의 웃음’ 때문이 아닐까?

「아빠는 회사에서 내 생각해?」에서도 아빠는 그린이의 웃음으로 또 하루를 시작하며 힘을 낸다. 그 힘으로 다시 하루를 시작하는 대한민국 모든 아빠에게 응원을 보내본다. 아빠 힘내세요! 우리가 있잖아요! 아빠의 하루를 응원해요!

◇ 아빠, 내가 낯선 사람과 이야기하는 법, 느긋해지는 법 알려 줄게요

「내가 아빠에게 가르쳐 준 것들」 표지. ⓒ스콜라
「내가 아빠에게 가르쳐 준 것들」 표지. ⓒ스콜라

부모가 되고 난 후 달라진 게 있다면, 바로 ‘아이’를 대하는 태도일 것이다. 무심코 흘리고 지나간 것들이 내 아이에겐 어떤 의미일지 다시 생각하게 된다. 그런 면에서 책이 가장 큰 변화였다. 이전에는 내가 좋아서 읽었던 책이었다면, 이제는 아이와 함께하면 좋을 책을 고르고 읽게 되었다. 그중 아이의 시선에서 사랑스럽게 아빠를 바라보는 그림책을 모두에게 소개하고자 한다.

아빠, 내가 아주 어려운 질문들을 해 볼게요. (중략)

아빠, 내가 낯선 사람과 이야기하는 법을 알려 줄게요.

그리고 느긋해지는 법도 알려 줄게요. – 본문 중에서

「내가 아빠에게 가르쳐 준 것들」(미겔 탕고 글과 그림, 스콜라, 2015년)은 아이가 아빠에게 세상을 바라보는 방법을 넌지시 알려주는 책이다. 어른이 되어 매 순간 소중함을 잊고 지냈던 아빠에게 아이는 조금은 느긋해지고 상상하는 법을 가르쳐 준다.

부정적으로 바라보던 세상을, 이젠 아이를 통해 다시금 새롭게 바라볼 수 있는 ‘마음의 눈’을 갖게 해주는 책이기도. 우리가 아이의 눈에서 바라보는 순수함이 장마다 스며들어 있다.

한편, 책방에서 이 책을 클래스 홈키트에 소개하였는데, 저자인 미겔 탕고가 직접 SNS에 댓글로 감사 인사를 전해왔다. 직접 만날 수 없지만, 지구 반대편에서 전한 메시지가 이 책을 읽는 모두에게 전해졌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 본다.

이 책을 읽고, 아이에게 아빠의 어릴 적 이야기를 건네 봐도 좋다. 오랜만에 앨범 속 어릴 적 아이만 했던 아빠를 찾은 추억 여행도 좋고, 책에 나온 이야기 말고도 스스로 아이가 아빠에게 가르쳐 주고 싶은 것들을 물어도 좋겠다. 마지막으로, 엄마가 빠지면 섭섭하지 않을까? 「엄마 쉬는 날」, 「엄마는 회사에서 내 생각해?」, 「내가 엄마에게 가르쳐 준 것들」로 바꾸어 아이와 엄마도 함께 오붓한 그림책 시간을 즐겨 보길 바란다.

*칼럼니스트 오윤희는 생일이 같은 2020년생 아들의 엄마입니다. 서울 도화동에서, 어른과 어린이 모두가 커피와 빵, 책방과 정원에서 행복한 삶을 나눌 수 있는 공간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1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