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 아팠다 안 아팠다 하는 아이, 꾀병일까?
배 아팠다 안 아팠다 하는 아이, 꾀병일까?
  • 정리=김솔미 기자
  • 승인 2020.08.0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꿀팁] 복통은 스트레스와 밀접한 연관...아이의 감정도 잘 살펴야

【베이비뉴스 김솔미 기자】

아이를 키우다보면 배가 아프다고 했다가 금세 괜찮아지는 경우를 종종 만난다. ‘육아9단’ 부모라면 ‘꾀병이겠거니...’ 하며 무심코 지나치곤 했을 터. 하지만 잦은 복통을 호소한다면 아이가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에 노출되고 있진 않은지, 체크해봐야 한다. 두 딸을 키우는 한의사, 이병호 원장에게 듣는 ‘꾀병도 무시하면 안 되는 이유’!

[알림] 시각장애인 웹접근성 보장을 위한 대체텍스트입니다.

출연 = 이병호 함소아한의원(부산서면) 대표원장

아이를 키우다보면 배가 아프다고 했다가 금세 괜찮아지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습니다. 배 아프다는 아이가 밥 먹는 양도 변함이 없고, 변도 괜찮아서 대수롭지 않게 생각되고 꾀병이 아닌가 생각이 드는데요. 어떨 때는 진짜 아픈 것처럼 보여서 병원을 데려가 봐도 가스나 변이 약간 찬 정도라는 얘기만 듣고 특별한 이상이 없다는 소견을 받기도 합니다.

이런 아이들이 꾀병인지 아닌지 진맥으로 판단할 수 있습니다. 한의학에서는 소화기관을 믹서기에 잘 비유하는데요. 배가 아프다는 아이가 밥도 잘 먹고 변 상태도 괜찮다는 것은 믹서기 기능은 정상이라는 겁니다. 다만, 믹서기를 잘 씻어주지 않아 때가 낀 것이죠.

‘담 걸렸다’는 말을 흔히 하는데요. 이는 정확하게 말하면 ‘담음’이라고 하는 것인데 기운이 뭉친 것을 말합니다. 우리가 잘못된 자세로 오래 누워 잤거나, 안 쓰던 근육을 갑자기 쓰면 뜨끔뜨끔 아픈데 기운이 뭉쳐서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소화기관에 담음이 낀 것을 믹서기에 때가 낀 것이라 비유하는데, 이런 상태에서는 실제로 배가 아픕니다.

하지만 배가 미어지거나 찢어질 듯 아픈 것은 아니고, 정확하게 말하면 속이 미식거리는 증상이 나타납니다. 차멀미 직전의 그 이상한 느낌이라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이를 어떤 아이들은 배가 아프다고 하고, 어떤 아이들은 토할 것 같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런 증상은 시간이 조금만 지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증상이 깨끗하게 호전이 됩니다.

이렇게 소화기관에 담음이 뭉치는 것은 스트레스 때문입니다. 신경성 복통이라고 할 수 있죠.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갑작스럽게 너무 충격적인 일을 당하게 되거나 너무 기쁜 일이 생기면 구역질이 나오거나 구토를 하는 것처럼요. 이처럼 복통은 스트레스와 밀접한 연관이 있고, 스트레스 받는 상황을 벗어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괜찮아져 옆에서 보면 꾀병 같아 보일 수 있습니다.

아이가 이런 증상을 자주 보인다면 적극적으로 대처해 주는 것이 중요한데요. 방치할 경우 기운이 더욱 뭉치면서 두통을 호소하기도 합니다. 머리 어디가 아프냐고 물으면 관자놀이 부근이 아프다고 합니다. 아프다고 표현하는 아이들도 있고 어지럽다고 표현하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어지러운 듯 아픈 느낌이기 때문입니다.

또한, 증상이 심해지면 아이가 냄새에 예민해집니다. 잘 먹던 음식인데 비린내나 이상한 냄새가 난다며 먹지 않고, 헛구역질을 하는 등의 반응을 보입니다.

소화기에 뭉친 담음을 풀어주기 위해서는 치료도 중요하지만, 아이가 어떤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지 파악해서 함께 풀어가려는 노력도 중요합니다. 그런데 대부분의 아이들에게 어떤 스트레스를 받느냐고 물으면 “모른다”고 하죠.

하지만 아이들은 반드시 힌트를 줍니다. 보통의 경우 “엄마 **친구가 나한테 자꾸 뭐라고 해, 선생님이 나 미워하는 것 같아, 나 학원가기 싫어” 등의 표현으로 힌트를 주는데 이런 말을 하면 잠시 하던 일을 멈추고 아이가 하는 이야기를 경청해서 들어야 하고, “그래서 네 기분은 어떤데? 네 친구는 뭐라고 했는데? 선생님은 뭐라고 하셨는데? 너는 어떻게 했으면 좋겠는데?”와 같은 질문을 해서 아이가 자기의 감정을 표현할 수 있게 해야 하고, 상황파악이 어느 정도 된 후에는 부모님이 교통정리를 잘 해주셔야 합니다.

정리하자면 아이의 잦은 복통의 원인이 ‘담음’ 즉, 스트레스 때문이라면 꾀병이 아님을 파악하고, 적절한 치료와 함께 부모님께서 아이에 대한 관심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0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