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시태그로 보는 육아맘] 엄마의 역할을 강요하는 장난감?
[해시태그로 보는 육아맘] 엄마의 역할을 강요하는 장난감?
  • 칼럼니스트 여상미
  • 승인 2021.05.06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정의달 #어린이날 #선물 #장난감 #육아용품 #성차별 #성역할 #역할놀이

'5월은 정말 가정의 달일까?'

이상한 말이겠지만 나는 요즘 자꾸 이런 질문이 맴돈다. 최근에 나는 어린이날을 맞아 아이의 선물을 챙겨야 했고, 곧이어 있을 어버이날을 위해 양가 부모님들을 위한 선물과 식사 등을 준비하고, 스승의 날과 다른 기념일까지 고민하고 있다. 남편조차 며느리인 내가, 엄마인 내가 해주길 더 바라는 그런 고민들은 쉽게 결론이 나지 않았고 남이 도와줄 수 있는 일도 아니었다. 게다가 가정일과 사회생활을 병행해야 하는 워킹맘에게는 더욱 큰 고민거리였다. 그래서 나는 올해도 역시 5월은 가장 바쁘고 잔인한 달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아이의 장난감을 함께 고르러 매장에 갔더니 더욱 황당한 일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분홍 코너와 파란색 코너로 거의 양분화가 된 듯 보이는 매장 전경부터 여자아이와 남자아이의 놀잇감을 마치 편 가르듯이 구분해 놓았을 뿐만 아니라, 역할 놀이 캐릭터의 대부분은 여성으로 정해져 있는 것 같았다. 예를 들면 청소, 빨래, 요리 장난감 등인데 이러한 역할 놀이 완구들은 패키징부터 여성 캐릭터들로 가득했고, 심지어 대놓고 ‘엄마와 함께해요’, ‘엄마 역할 놀이’라는 문구도 쓰여 있었다. 설상가상 아이가 조금씩 한글을 읽을 수 있다 보니 그것들을 보고 결정 지어질 선입견이 두렵기까지 했다. 무슨 생각에서였는지 “이런 장난감은 여자 친구들이 가지고 노는 거잖아요!”라고 말하는 것만 봐도 그랬다. 아직 성장하는 시기라 점점 본인의 성(性)에 대해 뚜렷하게 알게 되고, 그에 따른 사회적 역할을 배워가는 시기라고 하지만 이런 식으로 규정되는 것은 어딘가 이상하고 위험한 일은 아닐까?

올바른 성(性) 역할! 어른들이 바로 잡아야 하는 것 아닐까요? ⓒ여상미
올바른 성(性) 역할! 어른들이 바로 잡아야 하는 것 아닐까요? ⓒ여상미

실제로 한 전문가의 의견에 따르면 만 3세에서 7세 정도 시기에 아이들이 성 역할, 혹은 성 정체성을 갖게 되며, 아이들에게 어떤 선물을 사주냐에 따라 학습된다는 연구들이 상당 부분 있다고 한다. 아이에게 특별한 날인만큼 본인이 가장 갖고 싶어 하는 선물을 사주고 싶은 것이 부모의 마음이겠지만, 나도 모르게 아이의 성별을 강요하고 있지는 않았을까? 갑자기 이런 후회와 반성이 밀려 든다. 왜냐하면 나조차도 아이 손을 이끌고 장난감 매장에 들어서면 인형, 혹은 여성이 한다고 생각해 온 역할 놀이 장난감 등이 몰려 있는 코너는 아예 갈 생각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남성 요리사, 여성 경찰과 소방관 등 직업에 남녀 역할이 무너지고 있는지 오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선입견과 관습은 아직 한참 뒤떨어진 것 같다는 생각이다. 아빠, 엄마 평등하게 육아와 가정일에 참여하고 여성의 사회 진출을 장려하는 현재 사회의 모순된 모습이 아닐까 싶어 부끄러운 마음도 든다. 어쩌면 내가 자초한 엄마 역할! 이제는 아이에게 제대로 가르쳐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칼럼니스트 여상미는 이화여자대학교 언론홍보학 석사를 수료했고 아이의 엄마가 되기 전까지 언론기관과 기업 등에서 주로 시사·교양 부문 글쓰기에 전념해왔다. 한 아이의 엄마가 된 지금은 아이와 함께 세상에 다시 태어난 심정으로 육아의 모든 것을 온몸으로 부딪히며 배워가고 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베이비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이비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베이비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베이비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베이비뉴스와 친구해요!

많이 본 베이비뉴스
실시간 댓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8길 111 우명빌딩 2~4층
  • 대표전화 : 02-3443-3346
  • 팩스 : 02-3443-3347
  • 맘스클래스문의 : 1599-0535
  • 이메일 : pr@ibabynews.com
  • 발행·편집인 : 소장섭
  • 사업자등록번호 : ​211-88-48112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1331
  • 등록일 : 2010-08-20
  • 일반주간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10138
  • 등록일 : 2011-01-11
  •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www.ibaby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개인정보보호 배상책임보험가입 (10억원보상한도, 소프트웨어공제조합)
  • Copyright © 2021 베이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ibabynews.com
ND소프트